본문 바로가기

혼자여행

#13 제주여행, 캘리그라피 엽서로 기억하기 놀멍쉬멍 제주여행 태블릿을 산 목적 중 하나가 디지털 캘리그라피였으니, 여행 일기를 쓰며 틈틈이 캘리도 해보았다. 그때의 기분을 담아 획을 긋거나, 여행지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브러쉬를 골라 그 느낌을 살려보았다. 엽서로 만들어두었다가 나중에 제주에 또 갔을 때 내 사람들에게 한 장 한 장 보내고 싶다. 도구 : 갤럭시노트 10.1 2014 edition / Bamboo Smart(뱀부 스마트) + 갤럭시노트5 S펜 펜촉앱 : 안드로이드 Artflow Copyright ⓒ 2016 Eternal_Records. All Rights Reserved. 더보기
#12 밤하늘에서 구경하는 밤하늘 제주에서 다시 김포로 엄청난 속도로 달리는 차들의 끄트머리에서 눈치를 보며 겨우 제주 시내에 들어왔다 했더니, 한창 달리는 와중에 진짜 급작스레 으악 하고 껴드는 택시에 놀라 정말 크게 사고가 날 뻔했다. 하도 놀라 어디 더 들리지 않고 바로 스쿠터를 반납해버렸다. (스쿠터 일부분이 망가진 걸 말씀드렸는데도 사장님이 전혀 개의치 않으셨다! 이것때문에 여행 내내 마음이 쓰이고 우울했는데, 정말 다행이었고 너무나 감사했다.) 도로에 진절머리가 나, 비행기 출발 시간을 한참 앞두고 그냥 공항으로 왔다. 그런데 방금 막 사고 직전까지 가서인지, 슬렁슬렁 운전하시는 사장님을 보며 그 짧은 거리를 가는 동안에도 혼자 아찔한 순간이 많았다. 카페에 앉아 케익으로 대충 끼니를 떼우고 비행기 시간을 기다려 나왔는데, 기.. 더보기
#11 누운오름로 메밀밭 & 나홀로나무 & 새별오름 누운오름로 메밀밭 줄창 바다만 보고 왔더니 협재 해변이 아름답다해도 감흥이 그리 크지 않을 것 같아 바로 오름을 오러 가기로 했다. 앤트러사이트에서 나홀로나무를 찍고 가는 길은 왕복 2차선의 한적한 도로였다. 오가는 차도 거의 없고 뒤에서 차가 따라붙어도 추월하라고 보내주기도 쉬워 마음 편히 달릴 수 있었다. 가는 길 오른쪽으로 하얀 꽃밭이 펼쳐졌다. 분명 사람이 가꾸는 밭인 것 같은데 만개한 꽃으로 가득하다는 게 의아했다. 그게 메밀꽃이었다는 걸 나중에서야 알았다. 길 옆으로 공간이 넉넉하기에 스쿠터를 멈추어 두고 꽃밭 가까이 다가갔다. 흐드러진 하얀 꽃이 한창이었다. "산허리는 온통 메밀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뭇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붉은 대궁이 향기같이 애잔하고 나귀.. 더보기
#10 색감적 식사, 다람쥐식탁 & 폐공장cafe, 앤트러사이트 색감적 식사, 다람쥐식탁 제주 여행에서 유일하게 찾아간 밥집이다. 카레를 좋아하는데, 예쁜 그릇에 화려하게 플레이팅한 맛있는 카레를 판다기에 부러 일정에 끼워 넣었다. 이런 저런 소품들로 다양하게 꾸몄는데 밝고 깔끔한 분위기였던, 맘에 드는 인테리어였다. 원래 물건을 꺼내 놓으면 예쁘긴 하지만 정리를 잘 해야 지저분해 보이지 않는데. 식당의 벽엔 한 화가의 그림 몇 점을 전시했다. 갤러리로도 쓰이는 공간이었다. 공간의 용도가 다양해지는 게 나는 참 좋다. 복합문화공간같은 것. 제주제주한 모자와 규동·가츠동에 어울릴 법한 그릇, Pocky 과자, 수첩 등 다양한 소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매대임과 동시에 장식품이기도 한 것. 나무 장이 너무 예쁘다. 특히 다리! 웬만해선 촌스럽기 어려운 게 나무로 만든 가구.. 더보기
#9 독차지한 4인실 방 & 제주 고기국수 바다샘 게스트하우스 원래 계획은 첫째 날 동쪽을 다 돌아보고 둘째 날 산굼부리와 사려니숲길을 본 후 서쪽 해변도로를 달릴 생각이었다. 그런데 예상치 못하게 일정이 모두 뒤로 밀리면서 둘째 날 바다란 바다는 죄 돌아보고 다니게 되었다. 이호테우 해변에 다다랐을 땐 이미 해가 저물고 있었다. 원래 계획이었던 협재까지 가기엔 너무 길이 어두워져 위험할 것 같았고, 더구나 일몰을 보며 달리고 싶어 1132번 국도가 아닌 구불구불한 해변도로를 택했기 때문에 곽지과물 해변까지도 겨우 도착할 만한 시간이었다. 곽지과물 해변에 가는 길에 '구엄리 돌염전'을 발견해 잠깐 스쿠터를 멈췄다. 수평선 근처엔 구름이 짙게 깔려 해넘이는 보이지 않았지만, 붉게 물든 하늘이 장관이라 발길을 멈추지 않을 수 없었다. 내 키 만한 돌.. 더보기
#7 아름답다는 제주 바다는 거의 다 가보았지 김녕 성세기 해변 보정으로 색감을 조금 살려봤다. 기억은 칙칙해도 사진은 예쁠 수 있지. 철마다 꽃이 바뀌는 포토존, 세화 해변 강릉의 강문해변 포토존 만큼이나 SNS에 자주 등장하는 곳이 바로 이 세화해변일 것이다. 정-말 많이 봤다. 애석하게도 새벽부터 비가 내리고 있었다. 비가 오면 길이 미끄러워 스쿠터 타기는 위험하다 하기에 비가 그칠 때까지 기다려 보기로 했지만, 나갈 채비를 다 마치고 나서도 비는 그칠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10시가 다 되어가자 이렇게 시간을 허비할 순 없다는 생각에 그냥 비를 맞으며 출발하기로 했다. 상하의 우비를 다 갖춰 입고, 헬멧을 썼다. 옷 안팎에 수분기가 가득해 찝찝했지만 어쩌랴. 스쿠터를 끌고 나와 길 앞에서 출발하려는데 아무리 해도 시동이 걸리지 않았다. 키를 .. 더보기
#6 기타와 노래가 있는 밤, 사차원게스트하우스 사차원게스트하우스 첫 번째 날의 숙소는 소등 없기로 소문난 '사차원게스트하우스'였다. 도미토리룸은 2만 5천원에 묵을 수 있었는데, 밤에 열리는 파티에도 참석할 것을 강력히 권하는 곳이었다. 그래서인지 36살 이상은 정중히 거절한다는 공지사항도 있었다. 엄청 기대를 하고 들어갔다. 문을 열자마자 내 이름을 부르며 나를 맞이하는 분이 계셨다. 거실의 분위기를 보아하니 그분이 제일 연장자에 대장 같아 보였다. 오는 사람이 적지 않을텐데 얼굴을 보자마자 귀신같이 이름을 맞추시는 게 신기했다. 씻고 나와 거실에 있는 사람들 틈바구니에 슬쩍 끼려했는데, 다들 이미 친한 것 같아 조금 주눅이 들었다. 괜히 서성거리며 벽에 붙은 사진을 보다 실없이 기타줄을 퉁겨보고 있으려니, 한 분이 편히 앉아 있으라며 자리를 마련.. 더보기
#1 처음으로 혼자 떠나는 여행, 제주 여행 준비 2016. 09. 25 ~ 27. 제주도 혼자여행 준비하기 혼자 여행을 떠나보자, 마음을 먹고 가장 먼저 저지른 일이 제주도행 비행기 표를 예약하는 것이었다. 누군가와 함께 가는 것이 아니라 나 혼자만이 떠나는 여행이다 보니 계획을 세워두었더라도 다른 일에 치여 쉽게 떠나지 못하게 될까, 빼도 박도 못하게 덜컥 표부터 사버린 것이다. 그게 벌써 석 달 전 일이다. 다른 무엇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돌아다니자고 한 휴학인데 정작 자유 여행은 가보지도 못했던 1학기가 아쉬웠다. 6월 20일 페이스북에서 우연히 아시아나 9월 항공권 특별 할인 이벤트를 발견했다. 예매시작일이 공교롭게도 바로 그다음 날이었다. 일찍 일어나기 위한 알람, 혹시나 까먹을까 9시 15분 전 알람까지 맞춰두었지만 내 잠귀는 그 수많은.. 더보기